예배 계속하다가…중남미서 복음주의 개신교 목사 코로나로 사망 속출 > 업체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언론보도

예배 계속하다가…중남미서 복음주의 개신교 목사 코로나로 사망 속출

페이지 정보

2020-08-27 14:41

본문

1Z6QPDNJPJ_1.jpg 


중남미에서 복음주의 개신교 교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컸다고 AP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볼리비아에선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후 지금까지 복음주의 개신교 목사 100명가량이 사망했다. 신도의 감염도 심각해 수도 라파스의 한 교회는 신자 100명 중 30%가 감염됐다고 전했다. 니카라과에서도 3월 이후 44명의 목사가 사망했다. 니카라과가 적극적인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지 않은 탓에 확진받지 못한 사망자들도 포함한 수치다.


정부가 엄격한 봉쇄조치를 취하지 않은 니카라과의 경우 가톨릭은 자체적으로 대면 미사를 중단했으나 일부 복음주의 개신교회는 예배를 계속했다. AP통신은 “중남미에서 복음주의 교회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조치들에도 복음 전파를 이어갔다”며 “많은 국가에서 교회들이 공중보건지침을 어기고 대면 예배를 하거나 집 등 다른 장소에서 목회를 했다”고 보도했다.



브라질에서도 복음주의 개신교는 예배를 이어갔다. 이들 중 일부는 기적의 치료법을 주장하거나, 코로나19를 신앙심이 깊지 않은 사람들을 죽이는 전염병이라고 칭하며 예배를 이어갔다. 브라질 동부 국경지역의 원주민 지도자인 베투 마루부는 AP에 “일부 주민들이 도시의 복음주의 교회 예배에 참석한 후 바이러스를 가지고 마을로 돌아온다”며 교회 예배가 주민들의 건강을 위험에 빠뜨린다고 말했다. 교회 문을 닫은 후에도 아픈 신자들을 돌보다가 감염돼 목숨을 잃는 목사들도 있다. 지난달 코로나19로 사망한 볼리비아 70대 목사의 아들은 AP에 “아버지는 항상 신도와 가까우셨고 사람들을 돕는 일을 멈추지 않으셨다. 사람들에게 믿음을 주고 음식과 평화를 전하셨다”고 말했다.


마스크를 쓰고 신도석 간격을 넓히는 등 방역에 힘쓰는 교회가 있는 반면 그렇지 않은 교회들도 있다. AP는 니카라과 수도 마나과의 한 교회에 모인 70여 명의 신자가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밴드의 연주에 맞춰 노래하며 소리쳤다고 전했다. 입구에 손 씻을 물이 준비돼 있지만 이용하는 사람은 없었다. 교회에서 기도하던 마이노르 캄포스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가 모두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신의 존재를 찾아야 하는 순간”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