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CFO "코로나로 거래량 15% 늘고, 지출은 5,000억 증가" > 업체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언론보도

쿠팡 CFO "코로나로 거래량 15% 늘고, 지출은 5,000억 증가"

페이지 정보

2020-08-27 14:43

본문

1Z6QQ7TVII_5.jpg 


쿠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쇼핑 수요가 늘면서 거래량이 15% 증가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직원 안전을 위한 방역과 적시 배송 등에 5,000억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매출 신장과 비용 증가가 이 회사 손익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업계의 관심이 모인다.


알베르토 포나로 쿠팡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7일 사내 이메일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에도 불구하고 고객을 위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다.


포나로 CFO는 “코로나19는 올해 우리에게 예상하지 못한 거래량 15% 정도를 증가시켰다”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연간 약 5,000억원 수준의 코로나19 관련 지출을 추가로 부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쿠팡의 60만 평 인프라에서 근무하고 있는 5만 명의 안전은 물론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비용으로 기꺼이 감내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쿠팡은 올해 초 코로나19가 확산되자 고객을 위해 마스크 가격을 동결했다. 다른 온라인 쇼핑업체가 배송을 몇 주씩 지연시킬 때도 익일 배송 약속을 지켰다. 동시에 새벽배송과 당일배송을 더 늘렸다. 쿠팡은 매일 100만 가구의 고객들에게 식품과 생필품을 배송해 감염 확산 및 사재기 방지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포나로 CFO는 “이번 위기에서도 손실을 우려해 고객 경험을 희생시키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고객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을 때 우리는 다시 한번 고객의 버팀목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쿠팡은 지난 2018년 1조 원이 넘는 적자를 냈고 지난해에는 7,200억 원이 넘은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6QQ7TVII